사람이 살수 없는 집(5)

march10 | 2022.03.16 09:24:06 댓글: 0 조회: 304 추천: 0
분류일반 https://file.moyiza.kr/mywriting/4356279

무당이야기를 듣고나서 엄마는 계속 오빠걱정에 우시고 외할머니는 달래주시고...

아빠는 무슨정신으로 운전했는지 기억도 안날정도로 정신없이 오셨대요

저는 낮잠자고 있을때 엄마아빠가 고모할머니댁에 도착하셨는데

고모할머니집에 들어가자마자 엄마보다 무당아줌마가 먼저

오빠한테달려가서는 오빠를 안고 막 우셨다는거에요

고모할머니는 생전처음보는 여자가 저희오빠를안고 우니까 놀라서 멍하니처다보고

엄마는 그때 아무이유없이 갑자기 서러워져서 무당이랑 같이 막 같이우셨대요

무당아줌마랑 엄마랑 정신없이 울고있을때

외할머니가 고모할머니한테 상황설명하시고 아빠는 차주차하시고 올라오시고

아빠가 자고있는저를 깨워서 집에가자고 하셨어요

고모할머니도 천주교셔서 그런걸 별로 달가워하지않으셔서 같이안가신다고 하셨어요

그래서 고모할머니께 인사드리고 집으로가는데

차가 좁아서 저는 엄마무릎에앉아서가고 오빠는 무당아줌마무릎에 앉아서 갔는데

무당아줌마가 오빠를 계속 쓰다듬으면서 우리 ㅇㅇ이 우리 ㅇㅇ이 하고 계속 중얼거리셨어요

저는그때 그아줌마가 무당인거모르고 그냥 아는사람인가보다 생각했어요

신기한게 엄마아빠는 오빠이름을 그아줌마한테 한번도 가르쳐준적이없었다는데

아줌마는 오빠이름을 어떻게알았는지 집가는내내 오빠이름을 주문처럼외우셨는데

외할머니가 엄마한테 우는모습이나 말투로봐서는 아마 외할아버지 였을거라고 하셨대요

집에도착하고 차에서 내리자마자 무당아줌마는

오빠를 내려놓고 무표정으로 집안에 제일먼저 들어가셨고

다시 오빠를 끌어안거나 하지않았어요

집안에 들어가서도 특별한 행동은없고 그냥 이방저방 둘러보고 다니다가

유독 한참동안 멈춰서있을때가 있었는데 창고방이랑 안방화장대 앞이었어요

한참 돌아다니다가 작은방에가서 장농을열고 장농에있던 부적을 바로찾아 때버리는데

부적이 무슨 불에탄것도아니고 누렇게 반쯤 삭아있었어요

(후에 외할머니가 붙여두신 부적이다는걸 알게되었죠)

그러고 새부적을 척 붙히시고는

오빠한테 숨고싶으면 저번처럼 발길닿는곳에 숨으면된다 안전하니까 라고 하셨대요

그러고는 작은방에서 나와서 탁자를 갖다버리라해서 탁자가커서 아빠가 나중에 버리겠다고하니까

무당아줌마가 지금 당장버려야한다고 버리자고 하시는통에

엄마랑 아빠랑 무당아줌마랑 셋이서 탁자를 겨우 밖에다 내놓고

그러고는 또 안방화장대앞에 가서 한참있더니

버리면 큰일날거라고 일단 두라고하고는 화장대 맨밑서랍 깊숙히 접은부적같은걸 숨겨두시고는

누가 부적을찾거든 절대 어딨는지 일러주지마라고 우리가족한테 열심히 설명하셨어요

그러고 바로 창고방으로 가서 그방문에 부적을 붙혀두시고 되도록이면 들어가지 마라고하셨구요

그러고나서 뭔가 찝찝하다고 둘러봣던곳을 또둘러보고 또둘러보다가

갑자기 무당아줌마가 티비바치고있는 장식장에가서 장식장도 갖다버려야된다고 그래서

또세분에서 그걸 낑낑거리면서 빼냈는데

장식장뒤에 머리카락이 진짜 한웅큼이있는거에요

무당아줌마는 그걸보고 질겁을하셨어요 당장 쓸어없애버려야한다면서

바닥에 뭘쏟았는지 찐득한거에 머리카락이 한웅큼달라붙어있고 고약한냄새도나고

그런게있는데도 집에 벌레는 한마리도없었어요

엄마아빠는 장식장 버리러 가시고 무당아줌마는 수건를 빨아오셔서

독한집이야 독한집 하시면서 그 더러운머리카락과 찐득거리는걸 열심히 치우시더니

다치우고는 머리카락이랑 오물묻은 수건를 봉지에싸서 내다버리셨어요

엄마아빠한테 '뱀술에 사람머리카락 이다' 라고했대요

그 찐득한게 뱀술이었나봐요

그집에서 한바탕을하고 아줌마가 버릴건다버렸는데

아직은 아니니까 당분간은 말한거잘지키라고

본인은 다시자기집에간다고 몇달뒤에 굿이나하러 올거니까 그때까지만 잘버티고있으라고

말씀하신거 잘지키라는말은 계속 신신당부를 하고 가셨어요.


추천 (0) 선물 (0명)
IP: ♡.29.♡.50
22,653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보라
2006-08-09
33
52802
march10
2022-04-18
7
1656
march10
2022-04-16
2
768
march10
2022-04-16
1
863
march10
2022-04-09
4
1416
킬힐123
2022-04-03
2
921
march10
2022-04-02
5
1278
march10
2022-04-02
4
1008
march10
2022-04-01
2
743
march10
2022-04-01
2
787
march10
2022-03-31
4
1019
march10
2022-03-31
3
809
march10
2022-03-30
3
1035
march10
2022-03-30
4
1340
march10
2022-03-24
0
569
march10
2022-03-22
0
414
march10
2022-03-17
0
559
march10
2022-03-17
0
412
인간문제
2022-03-16
0
342
인간문제
2022-03-16
0
284
여삿갓
2022-03-16
1
608
march10
2022-03-16
0
365
march10
2022-03-16
0
304
여삿갓
2022-03-15
2
466
march10
2022-03-15
1
415
march10
2022-03-15
0
426
여삿갓
2022-03-14
1
496
march10
2022-03-14
0
569
모이자 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