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득 잘못 살고 있다는 느낌이- 오규원

봄봄란란 | 2022.05.21 12:45:52 댓글: 0 조회: 102 추천: 0
분류이쁜시 https://file.moyiza.kr/goodwriting/4371457
잠자는 일만큼 쉬운 일도 없는 것을
그 일도 제대로 할 수 없어
두 눈을 멀뚱멀뚱 뜨고 있는
밤 1시와 2시의 틈 사이로
밤 1시와 2시의 공상(空想)의 틈 사이로
문득 내가 잘못 살고 있다는 느낌, 그 느낌이
내 머리에 찬물을 한 바가지 퍼붓는다.

할 말 없어 돌아누워 두 눈을 멀뚱하고 있으면,
내 젖은 몸을 안고
이왕 잘못 살았으면
계속 잘못 사는 방법도 방법이라고
악마 같은 밤이 나를 속인다.




추천 (0) 선물 (0명)
IP: ♡.97.♡.213
56,867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옥란화
2009-02-23
2
37841
봄봄란란
2022-06-27
0
65
봄봄란란
2022-06-24
0
63
천상천하유아독존
2022-06-23
0
70
망고망고푸딩
2022-06-18
0
163
외로운나무km
2022-06-17
0
120
봄봄란란
2022-06-17
0
84
봄봄란란
2022-06-15
1
130
봄봄란란
2022-06-14
0
94
봄봄란란
2022-06-08
0
90
봄봄란란
2022-06-07
1
115
봄봄란란
2022-06-06
0
61
김삿갓의갓
2022-06-06
0
80
봄봄란란
2022-06-02
0
110
봄봄란란
2022-05-31
0
105
봄봄란란
2022-05-30
0
85
봄봄란란
2022-05-30
0
73
봄봄란란
2022-05-29
0
99
봄봄란란
2022-05-28
0
99
봄봄란란
2022-05-26
0
116
외로운나무km
2022-05-26
0
168
봄봄란란
2022-05-25
0
166
봄봄란란
2022-05-24
0
89
봄봄란란
2022-05-23
0
95
봄봄란란
2022-05-22
0
107
봄봄란란
2022-05-21
0
102
봄봄란란
2022-05-20
0
95
봄봄란란
2022-05-19
0
113
모이자 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