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꽃-권오삼

봄봄란란 | 2022.05.23 17:12:38 댓글: 0 조회: 96 추천: 0
분류이쁜시 https://file.moyiza.kr/goodwriting/4371985

화병에 꽂아 두었던 
빨간 장미꽃 한 송이 
자줏빛으로 쪼그라진 채 
말라죽었다 

쓰레기통에 버리려다 
무심코 꽃송이에 
코를 대어 봤더니 아직도 
은은하게 향내가 났다 

나는 깜짝 놀라 
도로 꽃병에 꽂았다 
비록 말라죽기는 했지만 
향기만은 아직 살아 있기에 

죽으면서도 
향기만은 빼앗길 수 없다는 듯 
품속에 꼬옥 품고 있는 장미꽃! 
꼭 엄마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추천 (0) 선물 (0명)
IP: ♡.97.♡.48
56,867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옥란화
2009-02-23
2
37841
봄봄란란
2022-06-27
0
65
봄봄란란
2022-06-24
0
63
천상천하유아독존
2022-06-23
0
70
망고망고푸딩
2022-06-18
0
163
외로운나무km
2022-06-17
0
120
봄봄란란
2022-06-17
0
84
봄봄란란
2022-06-15
1
130
봄봄란란
2022-06-14
0
94
봄봄란란
2022-06-08
0
90
봄봄란란
2022-06-07
1
115
봄봄란란
2022-06-06
0
61
김삿갓의갓
2022-06-06
0
80
봄봄란란
2022-06-02
0
110
봄봄란란
2022-05-31
0
105
봄봄란란
2022-05-30
0
85
봄봄란란
2022-05-30
0
73
봄봄란란
2022-05-29
0
99
봄봄란란
2022-05-28
0
99
봄봄란란
2022-05-26
0
116
외로운나무km
2022-05-26
0
168
봄봄란란
2022-05-25
0
166
봄봄란란
2022-05-24
0
89
봄봄란란
2022-05-23
0
96
봄봄란란
2022-05-22
0
107
봄봄란란
2022-05-21
0
102
봄봄란란
2022-05-20
0
95
봄봄란란
2022-05-19
0
113
모이자 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