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수가 먹고 싶다- 이상국

봄봄란란 | 2022.06.07 11:13:19 댓글: 0 조회: 220 추천: 1
분류이쁜시 https://file.moyiza.kr/goodwriting/4375097


사는 일은

밥처럼 물리지 않는 것이라지만

때로는 허름한 식당에서

어머니 같은 여자가 끓여주는

국수가 먹고 싶다

삶의 모서리에 마음을 다치고

길거리에 나서면

고향 장거리 길로

소 팔고 돌아오듯

뒷모습이 허전한 사람들과

국수가 먹고 싶다

세상은 큰 잔칫집 같아도

어느 곳에선가

늘 울고 싶은 사람들이 있어

마을의 문들은 닫히고

어둠이 허기 같은 저녁

눈물자국 때문에

속이 훤히 들여다보이는 사람들과

따뜻한 국수가 먹고 싶다


닭알지짐닭알지짐님이 100포인트 선물하셧습니다.
추천 (1) 선물 (1명)
IP: ♡.84.♡.47
56,859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옥란화
2009-02-23
2
38043
dm89
2022-07-29
3
165
망고망고푸딩
2022-07-24
2
130
봄봄란란
2022-06-27
0
177
봄봄란란
2022-06-24
0
145
천상천하유아독존
2022-06-23
0
160
망고망고푸딩
2022-06-18
0
281
외로운나무km
2022-06-17
0
262
봄봄란란
2022-06-17
0
230
봄봄란란
2022-06-15
1
298
봄봄란란
2022-06-14
0
212
봄봄란란
2022-06-08
0
198
봄봄란란
2022-06-07
1
220
봄봄란란
2022-06-06
0
81
김삿갓의갓
2022-06-06
0
127
봄봄란란
2022-06-02
0
144
봄봄란란
2022-05-31
0
158
봄봄란란
2022-05-30
0
152
봄봄란란
2022-05-30
0
123
봄봄란란
2022-05-29
0
125
봄봄란란
2022-05-28
0
168
봄봄란란
2022-05-26
0
182
외로운나무km
2022-05-26
0
280
봄봄란란
2022-05-25
0
260
봄봄란란
2022-05-24
0
108
봄봄란란
2022-05-23
0
122
봄봄란란
2022-05-22
0
183
봄봄란란
2022-05-21
0
122
모이자 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