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 데서 온 택배 같은 것 -송종규

봄봄란란 | 2022.06.17 06:30:49 댓글: 2 조회: 229 추천: 0
분류이쁜시 https://file.moyiza.kr/goodwriting/4378131

내가 당신에게 집중하는 동안 당신은
태산처럼 커졌지만
다행이다
이제 나는 당신에 대해 아무 짓도 생각나지 않는다
다행이다
당신을 떠올려도 나는 이제 목이 메이지 않는다
우주 저편에서부터
기적처럼 저녁이 당도했고 그 봄날
나비처럼 사뿐히 당신은 사라졌다
사실, 이별은 아주 먼 데서 온 택배 같은 것이지만
오래 전부터 꽃들에게 이별은 큰 문제가 아니었다
그들에게 다만 암묵적인 규칙이 있을 뿐이었다
어떤 경이로움이 엄습해 올 때 이를테면, 천둥과 우레 운무 같은 것까지
그들은 그것들을 꽃의 안쪽으로 들여놓았다
바닷가 언덕을 하루 종일 걸었다
세월은 충분히 깊어졌다, 무릎이 다 젖어들 때까지



추천 (0) 선물 (0명)
IP: ♡.219.♡.215
천상천하유아독존 (♡.202.♡.144) - 2022/06/23 21:14:20

마음에 새겨둘 글이네요^^

봄봄란란 (♡.84.♡.47) - 2022/06/24 06:35:08

감사합니다.^^

56,859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옥란화
2009-02-23
2
38043
dm89
2022-07-29
3
163
망고망고푸딩
2022-07-24
2
128
봄봄란란
2022-06-27
0
177
봄봄란란
2022-06-24
0
145
천상천하유아독존
2022-06-23
0
160
망고망고푸딩
2022-06-18
0
277
외로운나무km
2022-06-17
0
262
봄봄란란
2022-06-17
0
229
봄봄란란
2022-06-15
1
297
봄봄란란
2022-06-14
0
212
봄봄란란
2022-06-08
0
197
봄봄란란
2022-06-07
1
217
봄봄란란
2022-06-06
0
81
김삿갓의갓
2022-06-06
0
126
봄봄란란
2022-06-02
0
144
봄봄란란
2022-05-31
0
158
봄봄란란
2022-05-30
0
152
봄봄란란
2022-05-30
0
123
봄봄란란
2022-05-29
0
125
봄봄란란
2022-05-28
0
168
봄봄란란
2022-05-26
0
181
외로운나무km
2022-05-26
0
280
봄봄란란
2022-05-25
0
260
봄봄란란
2022-05-24
0
108
봄봄란란
2022-05-23
0
122
봄봄란란
2022-05-22
0
183
봄봄란란
2022-05-21
0
122
모이자 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