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능마켓

웃는 얼굴에 침 뱉기

깨금이 | 2021.04.19 12:39:19 댓글: 6 조회: 531 추천: 0
분류생활잡담 https://file.moyiza.kr/lifejob/4248557

위로를 해주다 욕바가지 얻어처먹으신적 없으시죠?
맞장구 쳐주다가 욕바가지 얻어처먹으신적 없으시죠?
칭찬을 해주다가 욕바가지 얻어처먹으신적 없으시죠?
말 한마디에 천냥 빚 갚을수도 있고
말 한마디에 없었던 3천냥 빚도 생기고
뒤지게 얻어터질수 있어요
이렇게 말주변 없는 사람이 열심히
EQ 키우려고 노력하면 말 잘할수 있을가요?
추천 (0) 선물 (0명)
IP: ♡.84.♡.78
고운marshy (♡.8.♡.43) - 2021/04/19 18:44:51

감히 엇다대고 ㅎㅎㅎ

깨금이 (♡.5.♡.55) - 2021/04/19 23:03:46

네,말 잘하는 사람이 멋지고 부럽네요

잘먹구살자 (♡.136.♡.40) - 2021/04/19 22:26:18

인간관계는 노력보다 인상이 아닐가요, 첫인상에 저사람은 아니다라고 부정되어 버리면/ 사람자체가 부정되어버렷는데 노력이 무슨소용잇겟어요

깨금이 (♡.5.♡.55) - 2021/04/19 23:01:49

자신감없고 자존감 바닥이라 항상 주눅들고 기가 죽은 약한 모습은 딱 봐도 눈에 보입니다,
겉으로 기가 센척 연기하는게 불가능하다고 할가요,
내가 내자신을 혐오하고 싫어하는데 그 어떤 노력이 소용있겠어요?
내가 먼저 내 자신을 사랑해주고 아껴주고 존중해줘야 나아가서 사람들의 존중을 받는데,,
머리는 알고 마음은 원하는데
말과 행동들이 마음을 따라주지 못해요,
습관처럼 口是心非 합니다

김택312 (♡.3.♡.99) - 2021/04/20 11:42:07

노력해봐요,가능 하다고 봅니다..

世上无难事,只怕有心人..

초중때 저를 아주 귀여워 햇든 班主任

자주 하신말입니다..

저의 생각엔 책을 많이보고,

많이 생각하면 될수 잇다고 봅니다

마음의변화 (♡.94.♡.148) - 2021/04/30 06:35:49

저는 외지 혈혈단신으로 나와 회사 생활하면서 항상 신조가 나는 남보다 못할수가 없다,지금 이 순간 조금 모르는것 있고 왕따 당하고 하더라도 내가 이 회사에서 최고로 인정되는 순간까지 참고 견디고 노력할것이다라고 다짐했고 또한 결과도 그렇게 인정받았습니다.

첫번째 회사와 두번째회사와 세번째 회사생활을 잘 만들어갔습니다.

현재 10여년 회사생활중 항상 자신감과 책임감과 노력으로 나름 인정 받으며 살아오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내 자신은 내가 먼저 인정하고 다독이며 나름의 작은 생활범위에서 작은 목표를 가지고 부단히 노력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생각나는 어릴때 에피소드 하나는 버스타고 우리 마을 부근까지 와서 버스 기사아저씨한테 세워달라고 말해야 하는데 감히 입이 떨어지지 않아 마음을 졸였던 기억이 납니다.

매순간마다 한발자국 내디디는것에 용기가 필요했던 저는 사회생활이 쉽지 않았습니다.하지만 내 자신한테 난 할수 있다가 제일 큰 힘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지금 사회초년생도 아니고 오랫동안 자비감과 마음의 병때문이라고 이유를 대겠지만 주변의 작은 일,작은 목표를 정하고 성취감과 자기독려를 통하여 사회생활 적응을 원만하게 하길 바랍니다.

38,657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크래브
2013-10-19
41806
bus511
2012-03-05
55973
서드에이지
2021-05-08
169944
배꽃
2021-05-07
154
배꽃
2021-05-06
319
i0003
2021-05-03
334
김택312
2021-04-30
340
번개림
2021-04-29
442
김택312
2021-04-20
1022
고운marshy
2021-04-20
763
깨금이
2021-04-19
531
깨금이
2021-04-19
454
nilaiya
2021-04-19
631
고운marshy
2021-04-19
401
8호선
2021-04-18
747
고운marshy
2021-04-17
493
배꽃
2021-04-17
669
연길남30대
2021-04-17
225
nilaiya
2021-04-15
662
nvnv888
2021-04-15
546
카푸치노58
2021-04-13
685
카푸치노58
2021-04-08
910
nilaiya
2021-04-05
733
nilaiya
2021-04-05
632
nilaiya
2021-04-02
856
고운marshy
2021-04-02
923
김택312
2021-04-01
775
고운marshy
2021-03-29
1032
연길이야기
2021-03-27
893
모이자 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