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능마켓

버섯을 먹으면 이로운 점 5가지

마누카 | 2022.01.09 09:34:23 댓글: 0 조회: 95 추천: 0
분류건강·상식 https://file.moyiza.kr/lifetips/4341023
버섯은 눅눅한 곳에서 자라는 균입니다. 항암 성분이 있어 약으로 쓰이기도 하고, 치명적인 독을 품어 위험한 것까지 종류가 다양합니다.
독이 없는 식용 버섯은 다양한 영양소 덕분에 건강식으로 꼽힙니다.
버섯의 먹으면 이로운 점 5가지를 찾아봅시다.
◆비타민D = 음식으로 해결하기 어려운 영양소입니다. 버섯은 비타민D를 공급하는 흔치 않은 식자재입니다. 자외선을 쬐면 비타민D를 만들어내는 특성이 있습니다. 표고버섯을 햇볕에 노출하면 비타민D를 만듭니다. 얇게 썰어 노출 면적을 늘리면 더 많이 생성합니다. 볕을 잘 쪼인 표고버섯 2~3송이면 하루 권장량을 섭취할 수 있습니다.
◆고기 맛 = 송화, 포르타벨라 버섯 등 식감이 고기와 비슷한 버섯이 있습니다. 햄버거 패티 등 고기 요리를 할 때 버섯을 적당량 섞으면 열량을 낮추면서도 풍미는 유지할 수 있습니다. 모든 버섯은 감칠맛이 있기 때문에 샐러드와 볶음 요리를 더 맛있게 만들 수 있습니다.
◆셀레늄 = 동물의 내장, 계란 흰자, 견과류 등에 풍부합니다. 항산화 작용으로 세포막을 파괴하는 활성산소로부터 세포를 보호합니다. 암을 예방하는 영양소로도 주목받는데 버섯에 풍부합니다. 느타리버섯의 경우 100g당 18.4㎍이 들었있습니다. 당근의 8배, 양파의 12배에 달하는 양입니다.
◆체중 조절 = 버섯은 열량이 매우 낮습니다. 양송이 100g의 열량은 22칼로리(kcal)에 불과합니다. 같은 무게 쌀의 1/6에 불과합니다. 그러나 섬유질이 많아 포만감은 쉽게 느낍니다. 연구에 따르면 다진 쇠고기와 버섯을 각각 먹었을 때 버섯 쪽이 포만감이 컸고, 식사 후 다른 음식을 먹을 가능성이 줄었습니다.
◆환경 친화 = 버섯은 재배할 때 볕이 잘 드는 기름진 땅도 필요 없고, 다른 작물처럼 물을 많이 쓰지도 않습니다. 농약도 거의 쓰지 않습니다. 농법 자체가 환경친화적입니다. 게다가 육류 소비의 일부를 버섯으로 대체한다면 온실가스 발생을 줄여 이른바 탄소 발자국을 줄이는 데 기여하는 셈입니다.
추천 (0) 선물 (0명)
IP: ♡.84.♡.128
11,784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옥란화
2009-04-30
0
26751
보라
2006-06-20
1
33226
풀수업
2022-01-18
0
44
풀수업
2022-01-18
0
50
풀수업
2022-01-18
0
31
냐옹이사랑
2022-01-16
0
34
풀수업
2022-01-13
0
61
풀수업
2022-01-13
0
88
풀수업
2022-01-13
0
52
풀수업
2022-01-13
0
57
풀수업
2022-01-13
0
68
마누카
2022-01-09
0
95
마누카
2021-12-29
0
148
풀수업
2021-12-28
0
140
풀수업
2021-12-28
0
78
풀수업
2021-12-28
0
92
풀수업
2021-12-28
0
99
풀수업
2021-12-27
0
112
풀수업
2021-12-27
0
105
풀수업
2021-12-27
0
95
풀수업
2021-12-27
0
98
고맙소
2021-12-23
0
145
풀수업
2021-12-22
0
100
풀수업
2021-12-22
0
81
풀수업
2021-12-22
0
65
고맙소
2021-12-22
0
153
고맙소
2021-12-22
0
134
이신월
2021-12-21
0
144
모이자 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