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능마켓

생활잡기

퐁퐁123 | 2022.01.03 21:59:14 댓글: 2 조회: 521 추천: 1
분류일반 https://file.moyiza.kr/mywriting/4339451

이거 왜 이러지?

전날까지 정상적으로 작동하던 전기밥가마가 아무리 터치를 해도 반응을 하지 않는다. 전자 제품은 전원을 끊었다 켜면 다시 회복된다는 속설에 기대 일말의 희망을 품고 다시 한번 스위치를 껃다 켰지만 야속하게도 밥가마는 여전히 터치스위치에 불이 들어오지 않고 있었다. 출시한지 그리 오래지 않은 신식 밥가마인데 사용한지 2년만에 고장이 나버렸다. 소중하게 아껴가며 사용해 왔지만 무슨 원인인지 고장이 나버리고 만것이다. 급한 마음에 보자기에 밥가마를 싸들고 부근의 수리부를 급히 찾아가니 이미 퇴근시간이 지나 일을 거들어주는듯한 아저씨 한분과 친구인듯한 두명이 새뽀얀 담재연기속에서 한담을 하고 있었다. 고장난 경위를 여차여차 말하니 아마 전로판이 고장이 난것 같다는 애매한 말과 함께 어딘가에 전화를 걸어 자문을 하였다. 통화중 이런 종류의 밥가마는 수리해본적이 없는데 아마 십중팔구는 전로판 문제일거라고 하였다. 그리고 전로판을 주문해야 하는데 시간이 좀 걸린다는것이였다. 고가로 산 기물이라 영상통화를 통한 문진 웬지 불신감이 들어 그냥 밥가마를 싸들고 집으로 다시 돌아왔다. 꽤 아껴가면서 썻던터라 보자기에 싸인채 바닥에 놓인 밥가마를 보니 웬지 속상한 마음에 기분이 상했다.

가족성원까지 동원하여 수소문한 끝에 다른 도시의 어느어느 골목에 위치한 수리전문점을 찾아갔다. 진렬장에 즐비하게 늘어놓은 밥가마를 보니 꽤나 손님이 많은 집인것 같았다. 50대 후반쯤 되여보이는 사장이 였는데 전기회로가 고장이 났다고 한다. 자기네 가게에 한국에서 들여온 왠좡 전기회로가 있다고 걱정할것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가격도 다른곳에 비하여 싸니 걱정말고 래일 와서 찾아가라 하였다. 원래대로 복구되겟구나 하는 생각에 마음은 홀가분해졌다. 수백원의 수리비가 그리 아깝지 않았다.

이튿날 해살이 넓게 펴지자 준비를 마치고 수리부를 방문하였다. 마침 가게에서 자체측정을 마친 밥가마가 하얀 김을 뿜으며 기다리고 있엇다. 손잡이에 불이 들어와 있고 터치버튼이 밝게 빗나고 있었다. 그런데 터치버튼 두곳이 위치가 바뀌여 기억하고 누르라고 당부하는것이였다. ? 무슨 소리인가 싶었다. 왠좡 전기회로라면 꼭 맞아야 하는것이 아닌가? 주인은 왠장이 옳다고 강조를 하였다. 그런데 위치가 바뀌였을 뿐이라고 마음에 들지 않으면 지금 밥가마를 다시 뜯어서 전기회로판을 뜯어내도 된다는것이가. 그리고 이 가격이면 다른 가게보다 싸다고 목청을 높혔다. 리론을 해밨자 입만 아프고 밥가마를 다시 뜯기는 아까웟고, 더우기 며칠동안 부산을 피우느라 지쳐서 그냥 들고 집에 왔다. 삼일 지나니 손잡이 불이 들어오지 않았다. 먼곳을 다시 들고 가기 싫어서 그냥 사용하고 있지만 좋은 가전제품을 수리를 제대로 못해 못쓰게 만들었구나 하는 생각이 들때면 기분이 상한다.

그런대로 지금까지 쓰고 있지만, 열심히 수소문한것도 말짱 효과를 보지 못한 쓸데 없는 일이 되여버렸고 밥가마도 밥가마대로 제것이 아닌 회로판을 접목하고 있다. 고가의 전기밥가마는 오늘도 기부스 한채 그런대로 작동하고 있다.

추천 (1) 선물 (0명)
IP: ♡.136.♡.160
미시리 (♡.135.♡.41) - 2022/01/04 20:16:00

저두 비슷한 경험이 있는데 제거는 아예 수리하는데가 없어서 일년정도 쓰고 버렸었어요.
비싸다구 최신식이라고 다 좋은거는 아닌가봐요.

퐁퐁123 (♡.136.♡.228) - 2022/01/06 19:30:58

그런가 봐요.정밀한 최신형이 고장이 더 자주 난다고 하더라구요.

22,642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보라
2006-08-09
33
51504
KN구십오
2022-01-22
3
108
KN구십오
2022-01-22
1
76
KN구십오
2022-01-21
3
207
KN구십오
2022-01-21
1
167
맥주야
2022-01-07
1
433
퐁퐁123
2022-01-03
1
521
22636 [일반] S 1
xiaorenwu
2022-01-03
0
336
호수
2021-12-24
3
545
여삿갓
2021-12-18
4
732
여삿갓
2021-12-17
2
547
여삿갓
2021-12-16
0
377
여삿갓
2021-12-15
1
446
여삿갓
2021-12-14
1
554
여삿갓
2021-12-13
1
1069
여삿갓
2021-12-12
1
576
안녕비너스
2021-12-11
0
511
여삿갓
2021-12-11
2
782
여삿갓
2021-12-10
0
948
감사마음
2021-11-26
1
945
감사마음
2021-11-22
4
895
감사마음
2021-11-21
1
694
감사마음
2021-11-21
4
605
감사마음
2021-11-19
2
690
감사마음
2021-11-17
3
927
스윗캔들
2021-08-31
6
2238
스윗캔들
2021-08-30
2
1264
스윗캔들
2021-08-27
4
1352
모이자 모바일